약에 관해서

09-11 군산 51

안녕하세요.

8월 중순쯤 진료를 받고 해외근무로 인하여  치료가 힘들어 탈모약을 받아갔습니다.

약의 내용은 프로스판인가 하는 파란색약 4등분된것과 미녹시딜성분의 하얀약, 이뇨제가 들어있는 처방입니다.

이약을 받기 전부터 기존에 먹던 마이페시아에서 파란색 약 4등분을 하루에 하나씩 먹다,  

본 병원에서 받은 약을 먹기 시작했습니다. 무엇인지 잘 모르지만,  마이페시아, 파란색 4등분한거 랑 같은 성분인데, 이약 먹고 쉐딩 현상이 다시 나타나는건지, 먹고 대충 쉐딩현상이 있어도 2주면 끝났습니다. 근데 4주가 넘어도 안사라집니다. 오히려 더 빠집니다.  기존에 빠지던 수가 대충 40~50개면, 약 처방이후 100개 이상이 빠집니다.  지금 심각하게 앞머리쪽이 많이 비고 있습니다. 더 나아가 M자에서 정수리까지의 가르마쪽이 엄청 빠집니다. 이정도는 아니었는데

약이 상황을 더 나빠지게 하지 않고 유지하기 위해 먹는건데 왜 상황이 나빠지나요??? 가리고 다녀도 될 정도 였는데 지금은 가려지지도 않습니다. 약 복용후 근 한달만에 이렇게 악화될수 있는 건가요?  수도권쪽에 있을때 다른 병원 다녔을때 이런적 한번도 없었습니다.


이 부분에 대해서 설명좀 해주시죠.